Press Releases

본문 바로가기

High Quality, Great Satisfaction,
Strong Relationship

News & Media > Press Releases
Press Releases

WHO 국장 "질병관리본부에 '소통 전문가' 둬야" (연합뉴스) 2015.09.01

페이지 정보

Date15-09-01 11:47 Hit2,770

본문


WHO 국장 "질병관리본부에 '소통 전문가' 둬야" 

박기동 서태평양사무처 국장 "감염병 대응 최우선은 '국민불안 관리'"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사무처 박기동 국장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후속 대책의 최우선순위로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강화를 꼽았다.

감염병 대응의 본질은 환자를 빨리 치료하고 사태를 서둘러 종식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해 국민이 두려움을 느끼지 않도록 돕는 데에 있다는 것이다.

박기동 국장은 지난달 31일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의 초청으로 서울대 의대에서 열린 '메르스와 세계보건기구' 강연에서 이같이 밝혔다.

박 국장에 따르면 WHO는 메르스 사태에 따른 후속 대책으로 우리 정부에 5가지 개선안을 권고했다.

WHO의 권고안은 공공의료 시스템 강화, 효과적인 위기관리를 위한 질병관리본부 리더십 구축,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공동 대응,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강화, 질병관리본부의 국제협력 강화 등이다.

박 국장은 특히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정부에 '신신당부'했다고 한다. 리스크 커뮤니케이션이란 특정 위험 요인의 정확한 위해(risk) 정도를 판단해 당국, 언론, 국민 등이 정확한 정보를 가질 수 있도록 돕는 작업이다.

이번 메르스 사태 초기에 우리 방역 당국은 상황을 오판해 병원명, 환자 동선 등의 정보를 공개할 시기를 놓쳤다. 정보 접근이 제한된 국민 사이에서는 유언비어가 양산됐고 공포가 확산했다.

당시 국민이 느낀 불안은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실패'의 단적인 증거라고 박 국장은 설명했다.

박 국장은 "상황이 급격하게 바뀌는 감염병 위기 상황에서는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전문가가 필요하다"며 "이번처럼 당국의 자만 속에 섣부르게 감염병 내용을 발표하는 것은 하지 않느니만 못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감염병 대응의 본질은 사망자를 줄이거나, 진단을 빨리 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불안, 공포를 다스려 일상생활을 이어갈 수 있도록 하는 데 있다"며 "개편되는 질병관리본부에는 리스크 커뮤니케이션 담당자를 반드시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기동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사무처 국장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