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ss Releases

본문 바로가기

High Quality, Great Satisfaction,
Strong Relationship

News & Media > Press Releases
Press Releases

“지자체 차원 학교-보건소 협력해야 지역사회 발빠른 감염병 대처 가능” (동아일보) 2016.12.26

페이지 정보

Date16-12-30 10:29 Hit1,719

본문


이종구 前질병관리본부장 “지자체 차원 학교-보건소 협력해야 지역사회 발빠른 감염병 대처 가능”

[감염 불감증]

학생 독감 환자에 이어 전수감시 감염병 환자까지 역대 최다를 기록하면서 감염병 감시망이 뚫린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종구 서울대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 센터장(전 질병관리본부장·사진)은 25일 본보와의 인터뷰에서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 단위에 촘촘한 감시 및 대응체계를 주문하고, 정부와 지자체, 학교 간 역할 분담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Q. 감염병 관리가 안 되는 이유는….

A. 상수도 등 사회 전반의 위생 문제는 해결했지만 개인 예방수칙을 지키지 않아 생기는 감염병 문제는 더 심각해지고 있다. 독감도 손 씻기 등 위생 수칙과 질병의 심각성을 개개인이 인식하지 못할 때 유행한다. 올겨울 독감은 중국에서 10월부터 독감 환자 수가 증가해 이미 예상됐지만 예방접종 홍보를 강화하지 못하고, 일찍 대응하지 못해 대규모로 번졌다. 또 폭염 등 기후변화와 야외생활이 늘어나면서 등 곤충 매개 감염병도 문제가 됐다.

Q. 감염병 감시체계는 어떻게 보완하나.

A. 중앙정부에만 의존하면 안 된다. 감염병에 대한 현장조사 감시, 환자 안전 및 위생교육 기능은 중앙정부보다 광역·기초 지자체에서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다. 그러나 환자수 집계나 대책 마련을 정부에만 의존하는 게 현실이다. 정부의 감염병 대응책이 나와도 이를 지자체가 점검·확인하지 않으면 정책 실효성은 떨어진다. 훈련된 역학조사관이 중앙정부에만 있는 것도 문제다.

Q. 지자체, 학교와 학부모는 어떻게 대처해야 하나.

A. 교육부와 학교 차원의 독감·감염병 대응 매뉴얼이 있지만, 보건소 등 지역사회 연계 없이는 효과를 볼 수 없다. 보건교사가 지자체에 감염 상황을 보고하고 지자체가 효과적인 대책을 빨리 내려주는 시스템이 시급하다. 학부모도 자녀가 의심증상을 보이면 담임과 보건교사에게 반드시 알리고 학교를 가지 말아야 한다. 3자 간 협조체계가 필수적이다.

Q. 개인위생 관리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A, 자신이 안 걸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안 옮기는 게 더 중요하다는 인식을 가져야 한다. 마스크는 자기 보호 의미가 있지만 남을 보호한다는 의미도 있다. 일본은 이와 같은 원칙을 공유하고 있어 공공장소에서 입을 막지 않고 기침을 할 경우 바로 눈총을 준다. 우리도 손 씻기, 기침하는 방법 등 위생문제를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에 감염병을 막는 수칙으로 생각해야 한다.

임현석 기자 lhs@donga.com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