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7-02-10
    베트남 보건의료체계강화 공동연구 워크숍 공동개최

    베트남 보건의료체계강화 공동연구 워크숍 공동개최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센터장 이종구)는 1월 15일부터 17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의약종합대학에서 베트남 보건의료체계강화를 위한 공동연구 워크숍을 갖고, 시범사업지역 중 한 곳인 투안 안(Thuan An) 지역의 보건의료시설을 방문했다.

    베트남 보건의료체계강화 공동연구는 서울대학교 보건의료계열 4개 대학(의대·간호대·치의학대학원·보건대학원)이 베트남의 호치민의약종합대학, 하노이의과대학, 하노이보건대학원과 공동으로 진행하고 있는 연구 사업이다. 이 사업은 서울대학교와 베트남보건부가 2015년 11월 체결한 MOU를 기반으로 시작되었으며, 베트남 보건의료체계의 취약점과 보완점을 파악하고 실질적 수요에 기반한 중재시범사업을 수행하는 것이 목적이다.

    이번 워크숍은 호치민 인근에 위치한 시범사업지역인 투안 안에서 2016년에 진행된 1차 기초조사 결과를 공유하고, 그에 따른 연구 활동과 중재시범사업 모델 개발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워크숍에는 호치민의약종합대학의 도 반 둥 부총장을 비롯한 베트남 측 공동연구 참가 대학의 교수진과 연구진이 참석하였고, 서울대 의대 및 간호대 교수진과 연구진이 참석하였다.

    201601_hss1

    베트남 보건의료체계강화를 위한 공동연구 워크숍 참가단

    201601_hss5

    왼쪽부터 도반둥 부총장(호치민의약종합대학교), 루옥호앗 교수(하노이 의과대학), 방경숙 교수 · 탁성희 교수(서울대 간호대학 교수), 이종구 센터장 · 오주환 교수 · 이화영 선임연구원 · 남유선 선임연구원(서울대 의과대학 이종욱글로벌의학센터)

    워크숍에 참석한 양국 교수진과 연구진은 투안 안 지역 주민의 전반적인 경제 상황과 의료서비스 이용 현황 조사, 지역 보건의료체계 현황 조사, 예방접종확대프로그램 이용만족도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해당 지역 보건의료체계의 취약점과 보완점을 논의했다. 또한 워크숍 참가단은 시범사업지역의 실제 보건의료시설과 서비스 제공 환경을 확인하기 위해 안 탄(An Thanh) 코뮨 헬스 센터(한국의 보건소에 해당)와 투안 안 지역병원을 방문했다.

    이를 바탕으로 베트남과 한국의 공동연구팀은 심층 분석 연구를 진행할 세부 주제들을 선정하였고, 베트남 교수진이 제안한 중재시범사업안을 검토했다. 공동연구팀은 이번 워크숍 결과와 지난 8월 워크숍에서 논의한 쿠옥 오아이(Quoc Oai) 시범사업지역 조사결과를 종합해 향후 구체적인 중재시범사업모델과 그에 따른 평가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다.

    특히 이번 워크숍에는 의대 학생들과 간호대 박사과정 학생이 국제보건 현지 실습의 일환으로 동석해 학생 교육의 장으로서의 공동연구 사업의 의미를 더했다. 김태현 학생(서울대 의과대학 본과 2)은 “논문에서 표로 보이는 수치들이 실제로 오랜 기간의 조사와 많은 사람들의 노력으로 만들어진다는 것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었다. 또한 연구와 관련된 사항들을 논의하고 평가하는 데 어떠한 고민이 필요한지를 배울 수 있어 흥미로웠다”고 말했다.

    학생들은 워크숍과 시범사업지역 방문 전 일정을 참관하였고, 워크숍 마지막 날에는 베트남 측 교수진의 배려로 학생들이 직접 베트남의 보건의료체계와 이번 사업에 대해 궁금한 점을 묻는 시간을 가졌다. 학생들은 워크숍 중 베트남 교수진의 발표내용이나 구체적인 보건의료체계 강화 방법 등을 질문했고, 시범사업지역의 중재사업에 대한 새로운 아이디어를 제안하기도 했다.

    워크샵 3일째 오후에 진행된 한국학생들을 위한 베트남 교수진의 특별 질의응답 세션에서 지역사회 간호인력 양성 방안을 질문했던 이진선 학생(서울대 간호대학 박사과정)은 “베트남 교수님들께서 학생들의 의견을 경청하시고, 진지하게 대답해주셨던 것이 인상적이었다. 참관자로 회의과정을 지켜볼 때와는 달리 교수님들과 마주앉으니 더 활발히 이야기를 나눌 수 있었다”고 말했다.

    베트남 보건의료체계 강화를 위한 공동연구는 최소 5개년 사업으로 계획되었으며, 베트남 보건부는 이 연구결과를 활용해 증거에 기반을 둔 보건정책을 수립할 수 있게 된다. 서울대학교는 이 사업을 통해 축적된 의학연구 기술을 베트남에 전수함으로써 국제보건에 기여하고, 학생들에게 국제보건 현장에 참여할 수 있는 학습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기사>
    공동연구 통해 베트남 간호인력 양성에 기여할 수 있길
    인터뷰- 서울대학교 간호대 방경숙 교수 · 탁성희 교수

    201601_hss2  201601_hss3

    201601_hss4